Return to site

조선해양기자재 장수명 기술지원센터, 친환경·스마트 기술 선도기관 육성

중앙일보 사회

울산시는 차세대 선박 기자재에 대한 글로벌 기술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중소기자재 업체의 맞춤형 기술지원을 위해 산업통상자원부·한국조선기자재연구원과 구축 중인 조선해양기자재 장수명 기술지원센터를 친환경·스마트 조선해양기자재 분야의 국제인증 및 기술 선도기관으로 육성한다고 17일 밝혔다.

조선해양기자재 장수명 기술지원센터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할 수 있는 친환경·스마트 선박 전력기자재 시험용 고전압 전원공급 장비, 스마트 선박 다변수 시뮬레이터, 환경평가 장비, 항해통신 시험 장비, 스마트 기자재 시험 및 인증 장비 등 13종을 구축하고 4월 개소해 기업지원사업을 수행한다.
특히 센터는 KR(한국선급)·DNV(노르웨이선급)·ABS(미국선급)·LR(영국선급)·NK(일본선급)·BV(프랑스선급) 등과 협약을 체결하고 국제시험기관 지정을 받아 해외시험기관에서 직접 수행하는 것과 동일한 효력의 국제공인 성적서를 발행해 관련 업체의 원활한 해외인증업무를 지원한다.
최근 세계 조선해양시장은 친환경·스마트 선박 기자재 등 ICT 기술을 접목한 융합기술이 급속도로 발전하고 있다. 국제해사기구(IMO)는 배출가스 규제와 선박의 안전·신뢰성 기준을 강화하고 있다.

시는 센터를 통해 중소 조선해양 기자재업체에 친환경·스마트 선박 기자재 개발 기술과 국제인증 획득을 지원함으로써 글로벌 친환경·스마트 선박 시장을 선점하고 수출 경쟁력을 높여 4차 산업혁명시대 지역 조선산업의 새로운 동력을 창출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친환경 조선 기자재 등 고부가가치 산업은 원천기술을 보유한 외국기업이 주도하고 있다. 국내기업이 해외시장에 진출하기 위해선 개발된 핵심부품의 신뢰성 인증이 필수적이다.

시 관계자는 "센터가 구축되면 지역 기자재업체의 맞춤형 지원은 물론 친환경·스마트선박 기자재 시험인증기관의 중심이 될 것이다. 조선해양기자재 산업의 수출 경쟁력을 높여 조선산업 위기를 극복하고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조선해양기자재 장수명 기술지원센터는 360억원을 들여 남구 두왕동 울산테크노일반산업단지 내 부지 1만6500㎡, 건축연면적 4858㎡(건축 3개동), 야외시험장 2150㎡ 규모로 조성된다.

<중앙일보 사회면 뉴시스 조현철 기자, http://news.joins.com/article/22292903>

All Posts
×

Almost done…

We just sent you an email. Please click the link in the email to confirm your subscription!

OKSubscriptions powered by Strikingly